윤현민, ♥백진희와 결혼→2세 계획 “연애한 지 오래됐으니까..무조건 딸 원해” (‘슈돌’)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슈돌’ 윤현민이 여자친구 백진희와의 결혼 계획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우리 사랑하나 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태균은 “하린이 아기 때 예쁜 모습을 남겨주고 싶었는데 혈관종이 심해서 사진을 많이 못 찍어줘서 아쉬웠다. 그래서 하린이한테 미안한 마음이 있어서 지금이라도 기록을 남겨주고 싶고, 예쁜 사진 많이 찍어주고 싶어서 가족사진 여행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김태균은 효린, 하린 자매와 가족사진을 찍기 위해 배우 윤현민을 포토그래퍼로 초대했다. 배우 데뷔 전 야구 선수로 활동했던 윤현민은 선배 김태균의 부름에 카메라 장비는 물론 효린, 하린 자매를 위한 샌드위치까지 챙겨오는 다정한 면모를 뽐냈다.

효린, 하린 자매는 잘생긴 삼촌이 등장하자 수줍어서 눈도 마주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현민은 아이들과의 어색함을 없애기 위해 효린에게 “나도 BTS 팬이다. 너 지민이 팬이라며. 나도 지민이 팬이다”라며 ‘아미 인증’을 하는 등 관심 이끌었다.

김태균은 두 딸이 자신에게 하는 행동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이자 “삼촌 여자친구 있다. 꿈 깨”라며 질투했다. 이어 백진희와 6년째 열애 중인 윤현민에게 “아이들은 좋아하냐”고 물었다.

이에 윤현민은 “나는 3형제고, 조카도 남자”라며 “난 무조건 딸을 낳을 거다. 상상으로는 딸이 두 명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갖고 있다. 근데 여자친구는 세 자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태균은 “여자친구와 계획이 다 있는 거냐”고 질문했고, 윤현민은 “연애한 지 오래됐으니까”라며 조심스럽게 결혼, 자녀 계획을 언급했다.

한편 이날 윤현민은 김태균의 가족사진을 위해 야구, 군인, 공주 콘셉트 등을 준비했다. 특히 유니폼을 맞춰 입은 김태균 가족을 보며 “내 로망이다. 내가 선수 때 입었던 유니폼을 자식들과 입는다면 좋겠다”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용희, 서현, 세은 백남매는 아빠 없이 떠난 1박 2일 여행의 마지막 일정으로 동네 산책에 나섰다. 산책 중 강아지 짖는 소리에 이끌려 낯선 주민의 집으로 들어간 백남매는 구석에 있던 병아리 무리를 발견했다.

병아리를 키우고 싶은 마음에 용희는 대뜸 “병아리 한 마리만 주시면 안 돼요?”라며 부탁했고, 할머니는 선뜻 병아리를 선물했다. 이에 서현은 “닭이 되면 다시 돌려드리겠다”고 말해 할머니를 미소 짓게 했다.

자신만의 병아리를 원했던 세은은 “저도 키우고 싶어요”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용희는 “한 마리는 아빠가 치킨으로 먹을 수 도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오빠의 경고에도 병아리를 포기할 수 없었던 세은은 결국 자신만의 병아리를 따로 얻어왔다.

백남매가 얻어온 병아리를 본 소유진은 ‘멘붕’에 빠졌지만, 침착하게 아이들을 설득했다. 이에 백남매는 병아리 집을 만들어서 할머니에게 돌려주기로 결정했다. 짧은 시간이지만, 백남매는 병아리에게 사과와 퐁퐁이라는 이름까지 지어주며 애정을 쏟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유리와 젠은 할머니, 할아버지를 만나러 일본으로 향했다. 약 406일 만에 딸과 손주를 만난 할머니, 할아버지의 입가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할머니는 “(딸과 손주를) 긴 시간 동안 못 만났기 때문에 익숙하지 않으니까 약간 무서웠다”며 “근데 TV로 봤을 때보다 젠이 훨씬 크고 힘도 세서 건강한 아이라 안심했다”며 오랜만에 만난 손주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할아버지는 “앞으로 1년 정도는 일본에 못 올거라고 생각했다. 근데 갑자기 오게 돼서 너무 놀랐는데 보니까 (젠이) 매우 건강하고 크게 변해서 놀랐다. 노력해서 건강하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날 젠은 오랜만에 만난 할머니, 할아버지 앞에서 재롱을 부렸다. 사유리가 “예쁜 척”이라고 하자 말을 금세 알아듣고는 손가락으로 볼을 찌르고, 이름을 부를 때는 대답하듯 손을 번쩍 들어 올려 할머니, 할아버지를 놀라게 했다.

특히 한국어뿐만 아니라 일본어까지 알아듣는 젠의 모습에 할머니, 할아버지는 폭발적인 리액션과 함께 “천재야 천재”라고 외치며 ‘손주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