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안대소 손담비, 춤추는 이규혁.. 세상 신난 신랑신부 결혼식 현장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솔로가수 출신 배우 손담비(38)와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43)이 13일 부부로 새출발을 알린 가운데, 두 사람의 웃음이 끊이지 않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13일 오후 4시30분 서울 중구 남산의 한 호텔에서 야외 결혼식을 올렸다. 야외 수영장이 아름다운 반영을 만드는 가운데 손담비는 양쪽에 거대한 리본 장식이 눈길을 끄는 오프숄더 드레스, 이규혁은 올백 헤어에 나비 넥타이로 댄디한 매력을 뽐냈다.

하객들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 속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건 환하게 웃는 두 사람의 미소였다. 지난 2013년 아버지를 먼저 떠나보낸 손담비는 이날 이규혁의 손을 잡고 버진로드를 밟았다. 입장을 기다리며 손을 꼭잡고 이야기를 나누던 두 사람은 신랑신부 입장 호명에 천천히 행진하며 도열한 하객들에게 인사했다.

이날 결혼식에서 사회는 KBSN 스포츠 이동근 아나운서가 맡았고, 축가는 가수 싸이와 2AM 조권, 임슬옹 등이 불렀다. 특히 싸이가 ‘연예인’을 부를 때는 이규혁과 손담비가 흥을 주체하지 못한 채 어깨를 들썩이며 춤을 춰 웃음을 안겼다.

이날 하객으로 가수 백지영, 배우 인교진-소이현 부부, 공효진, 김호영, 강승현, 방송인 서장훈, 안영미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손담비의 부케는 모델 강승현이 받아 눈길을 끈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남다른 친분을 자랑했고 최근 열애 사실을 공개한 공효진이 부케의 주인공은 아니었다.

한편 손담비와 이규혁은 지난해 9월 열애 소식이 알려졌고,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결혼을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SBS 피겨예능 ‘키스 앤 크라이’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았다. 약 1년여간 교제 후 결별한 두 사람은 10년여 만인 지난해 운명적으로 재회해 결혼의 연을 맺게 됐다.

두 사람은 최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새 부부로 합류해 알콩달콩한 혼전 동거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조상희, 이범호 SN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